"올해 가을 없다"…기상청이 발표한 역대급 암울한 기상 전망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여름철 무더위가 초가을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이 나왔다.


기상청은 9월까지는 더위가 심한 반면, 11월부터는 이른 추위가 찾아오는 등 기온 변화가 심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 21일 기상청이 발표한 3개월치 기상 전망에 따르면 올해는 가을이 매우 짧을 것으로 예상된다.


초가을인 9월 상순에는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덥겠으며, 중하순에는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으로 기온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을 전망이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반면 11월에는 차가운 시베리아고기압이 확장해 오면서 기온이 영하권까지 내려가는 등 예년보다 일찍 강추위가 찾아올 수 있다고 전망했다.


가을철 태풍은 평년(0.7개)과 비슷하거나 조금 많은 1~2개 정도가 한반도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강수량은 저기압 발달과 태풍 등 영향으로 9월과 10월에는 평년과 비슷하거나 많겠지만, 11월에는 평년보다 적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지난 여름 폭염이 심할 거라는 전망이 빗나간 데 대해 기후 변화와 기압계의 흐름이 정체하는 블로킹 현상의 영향으로 전 세계 기후 역학 모델이 모두 한반도 폭염 예측에 실패하는 등 불확실성이 큰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가오는 가을철에도 블로킹 현상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