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랜드' 세트장 청소 용역 '코로나' 확진 판정 받아 난리 났다

인사이트CJ ENM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아이돌 연습생들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서바이벌 프로그램 Mnet '아이랜드'가 비상에 걸렸다.


15일 디스패치는 Mnet '아이랜드'의 청소 용역 업체 A씨가 코로나 19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2일 '아이랜드' 세트장에 방문했다.


다행히 A씨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고, 함께 있었던 사람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Mnet 측은 방송 관련 일정을 전면 취소한 상황이다.


인사이트CJ ENM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혹시나 하는 상황에 대비해 현재 출연자 전원과 스태프가 검사를 받았다.


데뷔 준비조 역시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자가격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아직 안전하다는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아 팬들의 우려가 크다.


한편, 차세대 K팝 아티스트를 탄생시켜 나가는 과정을 그리는 '아이랜드'에는 방탄소년단도 출연한 바 있다.


지난 14일 방송에서는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지원자와 만나 고민을 상담해 주는 모습이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bangtan.official'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