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모가 고민이라는 연습생에 "나도 데뷔했다"고 자폭(?)하며 응원해준 방탄 슈가X제이홉

인사이트Mnet 'I-LAND'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의 슈가와 제이홉이 웃픈(?) 조언을 하며 연습생에게 응원을 건넸다.


지난 14일 방송된 Mnet 'I-LAND'(아이랜드)에서는 방탄소년단이 출연해 아이랜더들의 고민을 상담했다.


이날 방송에서 케이는 아이랜더 중 잘생긴 친구들이 많아서 부러울 때가 많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케이의 고민에 정국을 비롯한 멤버들은 "본인도 충분히 너무 잘생겼다"며 이해 못 한다는 반응을 보이며 응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I-LAND'


그러자 슈가는 "아니, 저 같은 사람도 데뷔를 했거든요?"라고 자폭성(?) 발언을 날렸다.


자신이 잘생기진 않았는데도 데뷔를 했으니까 안심하라는 슈가의 배려 깊은 발언이었다.


이를 옆에서 들은 제이홉은 "저도요, 형 저도요"라고 폭소하며 "날 보면서 희망을 가져요"라고 말했다.


슈가는 "잘 생겼는데 왜 고민을 해"라며 "굳이 하지 않아도 될 고민을 하시는구나"라고 케이를 응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I-LAND'


지민은 "여기서 우리가 또 전파를 해야 한다"며 방탄소년단의 앨범명인 "'Love Myself'(러브 마이셀프)"를 해야 하지 않겠냐고 강조했다.


또한 뷔는 "자신의 매력을 알고 (어필하면)...잘생긴 건 또 다른 거라고 생각한다"며 "자신을 꾸밀 때는 자기의 분위기를 자기가 만들 수 있다고 얘기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세계 미남 1위인 뷔의 발언에 친구 지민은 "옆에서 지켜보던 슈가는 "넌 잘생기고 매력까지 있잖아"라고 장난을 쳐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I-LAND'


Naver TV 'I-LAND'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