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남친'과 유튜브 시작한 후 연예인할 때보다 '수입 3배'나 올랐다는 이세영

인사이트MBC every1 '비디오스타'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개그우먼 이세영이 유튜브 영상 수입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every1 '비디오스타'에는 팽현숙, 최송현, 박은영, 이세영, 혜림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세영은 재일교포 남자친구를 언급하며 "내년 말쯤 결혼하고 싶다"며 깜짝 결혼 계획을 밝혔다.


남자친구와 유튜브 채널 '영평티비 YPTV'를 운영 중인 이세영은 다양한 커플 브이로그, 메이크업 커버 콘텐츠로 사랑받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every1 '비디오스타'


유튜브 수입에 대해 그는 "남자친구와 유튜브를 시작하고 나서 방송할 때보다 수입이 3배 정도 늘었다"고 밝혔다.


이세영은 "광고도 붙고, 채널 덕분에 따로 광고도 찍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혼자 찍은 광고 수입도 남자친구와 무조건 반으로 나눈다고 전해 보는 이를 놀라게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every1 '비디오스타'


이에 김숙은 "걸그룹 같다"며 놀랐다. 이세영은 "그렇게 하면 싸울 일도 없고 기분 상할 일도 없다. 좋은 것 같다"고 전했다.


해당 방송을 접한 누리꾼은 "남자친구랑 보기 좋다", "3배라니 대박이다", "결혼 미리 축하드려요"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이세영이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영평티비 YPTV' 구독자 수는 12일 오전 10시 기준 24만 명이다.


인사이트MBC every1 '비디오스타'


인사이트YouTube '영평티비 YPTV'


인사이트Instagram 'seyoung_1408'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