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션 프로그램 지원하겠단 27살 멤버에 "군대나 지원해라"라고 팩폭(?) 날린 틴탑 니엘

인사이트YouTube 'Mnet Official'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그룹 틴탑 니엘이 넘치는 입담으로 누리꾼의 웃음보를 터트렸다.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Mnet Official'에서는 '캡틴'(CAP-TEEN) 지원 영상을 게재했다.


'캡틴'은 엠넷에서 10대 지원자를 한정해 오디션 지원을 받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영상에 등장한 틴탑은 뛰어난 가창력과 화려한 비주얼을 뽐내며 10대의 눈길을 홀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Mnet Official'


그러던 중 영상 말미에 캡은 "저는 이름이 캡인데 지원하면 안 되냐"고 물었다.


이를 들은 니엘은 27살인 그를 바라보며 "군대나 지원해라"라고 농담을 던져 보는 이를 폭소케 했다.


캡에게 '돌직구' 멘트를 날린 니엘은 휙 돌아서 카메라 밖으로 사라져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Mnet Official'


니엘의 말을 들은 캡은 아무 말도 하지 못하고 너털웃음을 지어 보는 이의 입꼬리를 올렸다.


캡에게 입대 농담을 던지며 '웃음 사냥꾼'에 등극한 니엘을 하단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한편 니엘과 캡이 속한 틴탑은 최근 '향수 뿌리지마', '미치겠어', '박수' 등의 노래가 재조명돼 제2의 전성기를 맞이했다.


YouTube 'Mnet Official'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