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똑 닮은 2세 임신하고 싶어 '한약'까지 먹고 있다는 이효리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혼성 그룹 '싹쓰리'로 높은 인기를 모으고 있는 가수 이효리.


그가 후속 활동을 묻는 말에 임신 계획이 있다고 밝혀 대중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8일 방송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주간아이돌' 촬영에 나선 싹쓰리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주간아이돌' MC를 맡은 황광희는 싹쓰리의 활동 계획을 물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이에 유두래곤(유재석)은 추후 활동 예정에 겨울 시즌송을 언급했다.


그는 "이상순에게 겨울 시즌송을 부탁한다고 문자를 보낸 상태"라고 전했다.


그러자 린다G(이효리)는 "제가 임신 계획이 있다. 만약 아이가 안 생기면 그때 후속 활동에 참여하겠다"라고 밝혀 멤버와 시청자의 동공을 확장시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몸 관리를 위해 한약을 먹는다는 린다G는 "결혼 8년 차다. 임신 얘기가 잘못된 건 아니잖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린다G는 크리스마스 때까지 아기가 안 생기면 겨울 활동을 참여할 것이라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


깜짝 임신 계획을 밝힌 린다G를 하단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Naver TV '놀면 뭐하니?'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