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소희X안보현, 넷플릭스 '인간수업' 감독 새 작품에 캐스팅됐다

인사이트FN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배우 한소희와 안보현이 넷플릭스 신작 '네메시스'(가제) 출연을 논의 중이다.


5일 안보현 소속사 FN엔터테인먼트 측은 인사이트에 "최근 안보현이 '네메시스' 관련 미팅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직 대본이 다 나온 상태도 아니다"라고 말을 아끼며 출연 검토 중에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네메시스'는 앞서 '언더커버'(가제)로 알려진 작품으로, 살해된 아버지의 복수를 위해 조직에 들어간 여자가 실력을 키워 경찰에 언더커버로 잠입해 범인을 찾고 복수를 하는 과정을 그린다.


인사이트9ato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FN엔터테인먼트


작품은 넷플릭스 '인간수업'을 히트시킨 김진민 감독이 연출하며 영화 '목숨 건 연애', '조선미녀삼총사' 등을 집필한 김바다 작가가 대본을 쓴다.


앞서 JTBC '부부의 세계'로 스타덤에 오른 한소희도 '네메시스' 출연을 검토 중이라는 입장을 전한 바 있다. 한소희는 아버지의 복수를 위해 경찰에 언더커버로 잠입하는 서지우 역을 제안받았다.


때문에 '대세 배우' 안보현과 한소희가 한 작품에서 만날 수 있을지 팬들의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네메시스'는 이달 내 전체 대본 리딩을 갖고 내달 첫 촬영에 돌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Instagram 'xeesoxe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