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정 교수 "나영이는 조두순이 징역 60년 받길 원했다"

인사이트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조두순 사건'의 피해 아동 나영이가 바랐던 형량이 공개됐다.


지난 4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범죄심리학자 이수정 교수가 출연했다.


이날 출연자들은 조두순 사건의 피해 아동 나영이가 그린 그림에 대한 문제를 풀었다.


앞서 8세 여자 어린이를 성폭행한 조두순은 12년 징역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그는 4개월 뒤면 출소해 사회에 나오게 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사건 당시 피해 아동 나영이는 심리치료를 받으며 자신의 바람을 담은 문구와 그림을 그렸다.


나영이가 적은 글귀를 맞추는 문제가 나오자 이수정 교수는 "기억나는 것 같다. '감옥에서 60년 살게 해주세요'였다"라고 말했다.


당시 나영이는 조두순이 납치죄 10년, 폭력죄 20년, 유기 10년, 자신에게 장애를 입혀 평생 주머니와 인공장치를 달게 한 죄 20년을 합쳐 총 60년의 징역을 받기를 바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하지만 조두순은 첫 공판 전 300장 분량의 자필 탄원서를 제출하며 자신의 범행을 부인했다.


나영이의 바람과 달리 범행 당시 만취 상태였던 조두순은 '심신미약'이 인정돼 징역 12년을 선고받았다.


이에 이수정 교수는 "그 당시로서는 최대 형량을 적용한 것으로 알고 있다. 지금은 아동 성폭력 사건에서 심신미약이 인정되지 못하게 개정됐다"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소원'


인사이트MBC '실화탐사대'


Naver TV '옥탑방의 문제아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