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멤버 옆에서 '병풍' 노릇 하는 후배에게 일부러 '쓴소리' 하는 황광희의 진심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황광희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본인이 아이돌 사이에서 유재석으로 추앙받는 이유를 밝혔다.


지난 29일 MBC '라디오스타'에는 황광희, 아유미, 제시, 남윤수가 출연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MC를 맡은 김국진과 김구라는 "아이돌들 사이에서만큼은 유재석이다", "롤 모델로 삼는 후배들이 많다"며 아이돌계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다진 황광희를 칭찬했다.


MC들의 화려한 설명에 수줍은 미소를 지은 황광희는 "'주간 아이돌'이라는 프로그램을 하고 있다"라면서 자신이 아이돌과 친밀한 관계를 맺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황광희는 "예능 프로그램을 많이 했고, 아이돌 출신이다 보니까 조언을 해주는 편"이라며 "한편으로는 속상할 때가 많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특출나게 인기가 많은 멤버에게만 인터뷰가 몰리는 탓에 옆에서 박수만 치고 있는 다른 멤버들의 상황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에 황광희는 "카메라가 꺼졌을 때 '그룹은 영원하지 않아. 손뼉 치다 끝날 거야? 네가 멘트칠 구멍을 찾아라. 쟤는 쟤고 너는 너다'라는 말로 아이돌 후배들을 다그친다"고 밝혀 출연진들의 박수를 이끌어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이를 두고 지석진은 "재석이보다는 구라 스타일이다"라며 후배들에게 실전 명언을 폭격한 황광희의 직설적인 태도를 평가했다.


멋진 선배 황광희의 에피소드를 접한 누리꾼은 "저런 사람 만나기도 쉽지 않다", "광희 선배 멋지다" 등 다양한 반응을 내놨다.


한편 황광희는 최근 예능 프로그램을 중심으로 한 개인 활동 외에도 그룹 제국의아이들의 노래 '후유증'의 역주행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YouTube 'ZEA201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