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창시절 작고 왜소해 친구들에게 '괴롭힘' 당했다 고백한 엑소 찬열

인사이트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엑소 유닛그룹 세훈&찬열의 찬열이 신곡 '날개'를 만들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에는 엑소 멤버 찬열과 세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찬열은 최근 발표한 곡 '날개'에 관한 비하인드스토리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찬열은 "지금은 키가 185cm인데 어릴 때는 작았다. 중학교 때는 학교에서 작은 키로 선두를 다툴 정도였다"라며 "그래서 어머니가 억지로 아침밥을 먹였고, 줄넘기도 많이 했다. 그러다 중학교 3학년 때 갑자기 키가 컸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


그러면서 "어린 시절 작고 왜소하다 보니 괴롭힘을 많이 당했다. 그래서 날개를 접는 게 습관이 됐다"며 "'날개'는 자존감에 대한 노래다. 이 노래에는 '이제 날개를 펴도 된다'는 메시지가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찬열의 과거사를 들은 DJ 장성규는 "그때 찬열 씨를 괴롭혔던 친구들에게 한 말씀해 달라"고 권했고, 찬열은 "잘 지내고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하며 대인배적인 면모를 드러냈다.


'날개'는 엑소 유닛그룹 세훈&찬열이 지난 13일 발표한 첫 정규앨범 '10억뷰'의 수록곡으로 다이나믹 듀오의 개코가 피처링에 참여했다.


한편 세훈&찬열은 오는 25일 '제26회 드림콘서트 CONNECT:D'에 출연한다.


인사이트Facebook 'weareoneEXO'


인사이트SM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