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휴대폰 '얼굴 인식' 잠금장치 본인이 풀고 '시무룩'해진 개그맨 박준형 딸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스마트폰 잠금장치도 개그맨 박준형 부녀의 '붕어빵 DNA'를 인정했다.


지난 8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미니멀리즘을 좇아 집안 짐 정리에 나선 박준형, 김지혜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부인 김지혜의 주도로 짐 정리가 진행된 가운데 박준형은 딸 혜이와 함께 유부초밥을 요리하며 식사를 준비했다.


이때 딸 혜이가 박준형에게 "아빠 나 엄청난 걸 발견했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박준형은 "말해봐"라며 관심을 보였고, 혜이는 "아빠 핸드폰에 걸려 있는 잠금장치에 내 얼굴이 인식되지 않는데"라면서 박준형과 본인의 '붕어빵 DNA'를 부정했다.


이에 박준형은 "그럴 리가. 얼굴 인식으로 너 될 텐데"라면서 자신과 딸의 붕어빵 외모에 확신을 가졌다.


혜이는 얼굴 인식을 재차 시도해도 스마트폰의 잠금이 풀리지 않자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그러나 혜이가 다시 시도하자 잠금이 곧 해체됐고, 혜이는 바로 씁쓸해 했다.


이를 목격한 박준형은 흐뭇하게 웃으면서 "내 얼굴 인식을 네가 할 수 있다니"라는 말로 혜이를 놀렸다.


해당 장면을 지켜본 출연진들은 "유전자가 어디 안가네", "어떻게 막내랑 이렇게 똑같이 생겼냐"라는 반응을 보이며 박준형 부녀의 '붕어빵' 외모에 감탄을 나타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