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족' 강아지 보면 물어 죽이는 '살생견' 레트리버 보고 충격 받은 강형욱

인사이트KBS2 '개는 훌륭하다'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강아지 훈련사 강형욱이 동족까지 물어 죽인 래브라도 레트리버 녹두를 보고 충격받았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2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사람에겐 애교 많은 반려견이지만 개만 보면 무섭게 돌변하는 래브라도 레트리버 녹두의 사연이 소개됐다.


녹두의 일상을 관찰하던 이들은 외부인에게 경계심도 없고, 함께 사는 다른 반려견 까미와도 허물없이 지내는 모습을 보며 "이렇게 보면 아무 문제가 없어 보인다"라는 추측을 쏟아냈다.


하지만 녹두의 보호자는 "녹두가 예전에 강아지를 물고 흔들어서 다음 날 그 강아지가 죽게 됐다"라고 뜻밖의 충격 고백을 해 강형욱을 놀라게 만들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개는 훌륭하다'


녹두의 보호자는 부모님 집에 녹두를 잠깐 맡겨놓았을 때 옆집 포메라니안을 물어 죽이는 사고가 났었다고 밝혔다.


이 사건을 계기로 보호자는 한 생명을 앗아간 녹두의 행동에 안락사까지 심각하게 고민을 했다고 털어놨다.


녹두의 문제 행동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보호자는 "녹두랑 둘이 산책을 한 적이 있었는데 녹두가 다른 강아지를 보고 달려가 버려서 녹두를 힘으로 통제하지 못했다. 그래서 질질 끌려가다 얼굴을 다쳤다"라고 밝히며 당시 다쳤던 사진을 보여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개는 훌륭하다'


이어 그는 "녹두가 그 강아지도 물어서 병원을 왔다 갔다 하고 그 뒤로는 절대 혼자 산책시키지 않는다"고 말했다.


녹두 행동을 지켜본 강형욱 훈련사는 "녹두가 상대 반려견의 보디랭귀지를 전혀 듣지 않는다"며 "이런 행동이 무서운 게 미취학 아동에 대한 공격성으로 쉽게 연결된다"라고 경고했다.


사람이 아닌 유독 개에게만 극한 공격성을 보이는 녹두의 문제 행동은 어느 때보다 교육이 시급한 상황이었다.


강형욱은 공격적이거나 과잉 행동을 하는 반려견을 도와주는 역할을 하는 헬퍼 독까지 투입시켜 녹두의 훈련을 진행했다.


훈련 후 녹두는 다른 개에 전만큼 공격성을 보이지 않았고, 강혁욱은 "보호자가 보호 역할을 할수록 녹두는 훨씬 좋아질 거다"라고 조언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개는 훌륭하다'



Naver TV '개는 훌륭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