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후 3년간 매일 1시간 자면서 일만 했는데 '20만원' 벌었다는 조권

인사이트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2AM 조권이 데뷔 초 생활고를 고백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조권이 출연했다.


이날 조권은 "데뷔 후 8년간 연습생으로 투자된 비용을 청산하느라 데뷔 3년 동안 수입이 없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연습생으로 투자되는 비용은 회사에서 미리 해주고 데뷔하고 나서 갚아야 하는 시스템이었다. 2008년에 공정거래위원회 법개정이 됐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


법이 개정되기 이전인 2001년부터 연습생 생활을 시작한 조권은 연습생 투자 비용을 지불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조권은 "'깝권'으로 한참 예능에 많이 출연했을 때도 단칸방에 살았다. 수원 본가에 갔는데 어머니가 요금 미납으로 온수가 끊겨 찬물로 머리를 감고 계셨다"라고 전했다.


가수라는 꿈을 이뤘지만 나아지지 않는 형편에 힘들어하던 조권은 회사 사장님에게 은퇴 선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사장님의 위로와 만류 끝에 활동을 이어가기로 했다. 이후 조권은 빠른 정산을 위해 끼니도 거른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


조권은 "밥도 안 먹었다. 그래야 정산이 빨리 된다. 회사에 일을 많이 잡아달라고 해서 하루에 한 시간 정도 자고 일만 했다. 빚을 다 청산하고 데뷔 3년 만에 첫 정산을 받았는데 20만 원이 들어와 있더라. 그것도 너무 좋았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후에는 내가 일한 만큼 들어왔다. 그래서 바로 부모님 집부터 해드렸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해당 방송을 접한 누리꾼은 "진짜 힘들었겠다", "그런 사연이 있는 줄 몰랐다"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조권은 군 제대 후 뮤지컬 '제이미'를 복귀작으로 결정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


인사이트JYP엔터테인먼트


Naver TV '밥은 먹고 다니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