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14일) 오전까지 '장맛비' 쏟아져 선선한 날씨 이어진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화요일인 내일(14일)은 오전까지 장맛비가 오다가 낮부터 차차 그칠 전망이다.


13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날씨는 대체로 흐리겠다.


내리던 비는 아침 대부분 그치겠지만, 충청 남부와 강원 영동, 남부 내륙, 경북 동해안에는 늦은 오후까지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 30~50mm, 서울·경기도·강원 영서·충남·경북 동해안·울릉도·독도 10~50mm, 충북·남부지방(경북 동해안 제외)·제주도·서해 5도 5~30mm 등이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오전까지 비가 오면서 더위는 주춤할 전망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8도, 대전 19도, 대구 19도, 전주 20도, 광주 20도, 부산 19도, 춘천 19도, 강릉 18도, 제주 22도, 울릉도·독도 18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4도, 대전 23도, 대구 23도, 전주 23도, 광주 24도, 부산 23도, 춘천 23도, 강릉 22도, 제주 24도, 울릉도·독도 19도 등이다.


서해안과 제주도는 아침까지, 동해안은 오후까지 초속 8~16m의 강풍이 불 것으로 예측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전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서해안과 제주도에 위치한 공항에서는 강한 바람 등으로 인해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