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근 거슬려"···찬희랑 친하게 지내는 이초희에 질투 폭발한 '한다다' 이상이

인사이트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상이가 이초희와 친하게 지내는 찬희를 폭풍 질투했다.


11일 방송된 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는 송다희(이초희 분)의 동기 지원(찬희 분)을 못마땅하게 생각하는 윤재석(이상이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재석은 송다희에게 전화를 걸어 보고싶다며 칭얼댔다. 송다희는 "팀플 때문에 갈 수도"없고 라며 아쉬운 마음을 표현했다.


팀플 이야기가 나오자 윤재석은 "지원 씨랑은 같이 안 하냐?"라고 질투 섞인 질문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송다희는 이번에는 같이 하지 않는다며 "(지원이) 정말 괜찮은 애다"라며 윤재석을 안심시켰다.


앞서 윤재석은 송다희가 친하게 지내는 지원이 남자인 것을 알게 되고 충격에 휩싸인 바 있다.


이후 윤재석은 송다희 지인에게 자신이 남자친구이자 치과의사라는 점을 은근히 강조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랑하는 여자친구를 빼앗기기라도 할까 봐 내심 불안했던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전화 말미에 윤재석은 "은근 거슬린다. 나는 안 괜찮다. 느낌이 쎄하다"라며 끝까지 지원을 견제했다.


통화를 마친 송다희는 윤재석의 질투가 그저 귀여웠는지 휴대폰 화면을 바라보며 해맑게 웃어 보였다.


해당 방송을 본 누리꾼은 "찬희 뭔가 거슬린다", "올바른 질투의 자세"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Naver TV '한 번 다녀왔습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