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싹쓰리 하차할까봐"···노래방 논란 언급하며 눈물 흘린 '린다G' 이효리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가수 이효리가 노래방 논란에 대해 언급하면서 미안한 마음에 눈물을 흘렸다.


11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싹쓰리 멤버들에게 사과하는 이효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재석은 평소보다 숙연한 이효리에게 "데뷔 전에 다들 조심 좀 해"라고 말했다.


이효리는 "조심할게. 잘못했어. 잘못했고 이제 린다 안 할래. 자꾸 린다린다 하니까"라며 눈물을 훔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앞서 이효리와 윤아는 팬들과 소통하고자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한 바 있다.


두 사람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노래방에서 신나게 노는 모습을 보여줘 비난을 받았다.


코로나 여파로 전국이 뒤숭숭한 현 시점에서 공인이 보여줄 행동은 아니었다는 것이다.


MBC '놀면 뭐하니?'


인사이트Instagram 'yoona__lim'


이효리는 "나 하차할까 봐. 팀에 이렇게 누를 끼쳐서 되겠어? 다른 멤버 구해서 해. 제주도에 가야 할 것 같아"라며 자책했다.


유재석은 "너 없어지면 우리 둘이 '두리쥬와' 해야 돼"라고 말해 웃음을 불러일으켰다.


그러자 이효리는 "생각을 못했어. 너무 들떴나봐"라며 반성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