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 통감, 복원 힘쓰겠다"···촬영 준비 중 죽굴도에 화재 발생했다고 고백한 '삼시세끼' 나영석 PD

인사이트tvN '삼시세끼 어촌편 5'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삼시세끼 어촌편 5' 촬영 준비를 하던 중 죽굴도에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어촌편 5'에서는 세끼 섬과 이별을 준비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은 요리도구, 통발 등을 정리하고 좋은 기억을 간직한 채 섬을 떠났다.


이후 유해진은 서울에서 차승원에게 고추장찌개와 달걀말이를 손수 만들어주는 시간을 가졌다. 손호준은 드라마 촬영 스케줄로 아쉽게 참석하지 못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삼시세끼 어촌편 5'


촬영을 마무리하던 나영석 PD는 "섬에 쓰레기가 많아 외부 업체를 불러 청소를 하다 산에 불을 낸 적이 있었다"라고 고백했다.


지난 4월 2일 폐기물 처리 업체가 섬 청소를 한 뒤 무단으로 쓰레기를 태우다 큰불이 났다는 것이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나영석 PD는 "굉장히 큰 사건이었고 관리 감독의 책임은 우리한테 있으니까 가능하면 우리 힘으로 복원을 해드리는 게 당연한 수순일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주민분들이 만족할 수 있을 때까지 자연을 살려 놓으려고 한다"라며 이 자리를 빌려 멤버들과 시청자한테 말씀을 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삼시세끼 어촌편 5'


방송 말미에 제작진은 자막을 통해 입장문을 발표했다.


제작진은 "주민, 산림청, 완도군청, 완도 산림조합과 논의 끝에 내년 봄부터 산림 복원 사업 함께 절차에 따라 진행하기로 했다"라고 전했다.


또 "완벽하게 되돌릴 수 없겠지만 산림 복원을 위해 힘쓰겠다"라며 "이런 상황에서도 너그럽게 촬영을 허락해 주신 죽굴도 주민들에 감사드린다"라고 거듭 인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삼시세끼 어촌편 5'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