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급차 막아선 택시기사, 사고 3주 전 입사한 '1989년생'이었다"

인사이트YouTube '08 06'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접촉사고 해결을 이유로 응급환자가 탄 구급차를 막아선 택시기사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세다.


이 가운데, 그가 사고 당시 겨우 입사 3주차였으며 나이가 30세라는 사실이 새롭게 알려졌다.


지난 6일 TV조선은 구급차를 막아선 택시기사 사건에 대해서 추가로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택시기사 최모씨는 1989년생으로 올해 만 30세다. 그는 지난 5월 15일 서울 강동구에 차고지를 둔 한 택시 회사에 입사했다.


인사이트YouTube '08 06'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그리고 입사 24일 만인 지난달 8일 해당 사고를 낸 것이다. 이후 현재는 '건강상의 이유'로 퇴사한 상태다.


택시 회사 측이 그를 채용했던 이유는 수년간 버스 무사고 운전 경력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또한 최씨가 이같은 사고에 연루돼 있었다는 걸 전혀 몰랐다는 입장이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회사 측은 경찰 수사가 시작된 후 최씨에게 계속 연락을 취했지만, 그가 연락을 받지 않았다고 한다.


한편 경찰은 해당 사건에 대해 교통과, 형사과 합동 조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은 택시기사에게 '미필적 고의 살인죄' 등을 검토할 수 있는지 파악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