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계모, 의붓아들 가둔 가방 위에 올라가 '방방' 뛰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9살 의붓아들을 가방에 가둬 죽게 한 '천안 계모'가 살인죄로 재판에 넘겨졌다.


천안 계모를 수사한 검찰은 이 여성이 아이를 가방에 가둔 것을 넘어 그 위에 올라가 방방 뛰기까지 한 사실을 파악해냈다.


29일 대전지검 천안지청 여성·강력범죄 전담부(부장검사 이춘)는 천안계모 A씨를 상습 아동학대·특수상해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KBS '제보자들'


검찰이 공개한 바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일 정오께 의붓아들(9)을 가로 50㎝·세로 71.5㎝·폭 29㎝ 크기 여행용 가방에 3시간 동안 감금했다가 같은 날 오후 3시 20분께 가로 44㎝·세로 60㎝·폭 24㎝의 더 작은 가방에 가뒀다.


처음 가둔 가방에서 의붓아들이 용변을 본 것에 분노했기 때문이었다.


A씨는 아이를 가방에 가둔 뒤 밖으로 나가 지인들을 만났다. 아이가 죽어가는 때 지인들과 갈비·냉면을 먹었고 이후 커피를 마시며 티타임까지 즐겼다.


인사이트뉴스1


심지어 그는 숨이 안 쉬어진다는 의붓아들의 말을 무시한 채 계속 가방에 가뒀다. 가방 위에 올라가 방방 뛰었으며, 헤어드라이어로 뜨거운 바람을 불어넣기까지 했다.


검찰은 "A씨는 지난해 7월부터 최근까지 12차례에 걸쳐 의붓아들을 학대했다"라고 밝혔다.


결국 여러 여죄를 찾아낸 검찰은 A씨에게 '살인 혐의'를 적용했다. 경찰은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혐의로 검찰 송치했으나, 검찰은 A씨를 살인 혐의를 적용해 재판에 넘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