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땀 범벅된 얼굴 뽀송뽀송하게 식혀줄 '세젤귀' 라인프렌즈 선풍기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부쩍 더워진 날씨에 많은 이들이 하나둘씩 '손풍기'를 꺼내 들고 있다.


조금만 거리를 걸어도 땀이 줄줄 흐르는 무더위가 시작됐기 때문이다. 거리마다 들고 다니는 사람으로 가득 차 이제는 없어선 안 될 필수템이 되고 말았다.


그런데 아직도 손풍기를 준비하지 못했던 이들이 있다면 꼭 주목해야 할 소식이 있다.


아담한 사이즈와 귀여운 디자인을 겸비한 '귀염뽀짝' 라인프렌즈의 신상 손풍기가 나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최근 라인프렌즈는 더워지는 계절인 6월을 맞아 미니 브라운, 샐리 피규어 핸디 선풍기를 출시했다.


이 손풍기는 라인프렌즈의 브라운과 샐리 피규어가 콕 박혀 깜찍함을 더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핸드폰만 한 크기로 가방이나 파우치에도 쏙 들어가는 것도 장점이다. 크기는 작지만 강력한 3단 바람으로 시원함을 잡았고, 원터치 버튼으로 작동하기도 쉽다.


가벼우면서도 그립감이 일품인 이 손풍기는 한낮 기온 30도를 넘는 불볕더위에 제격이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손풍기에 달린 손목 스트랩은 사람 많은 곳에서 사용하다 부딪혀도 바닥에 떨어트릴 걱정을 줄여주고, 소음이 적어 공공장소에서도 이용하기 좋다.


손풍기 바닥은 부드러운 실리콘으로 만들어져 있어 스탠드형 거치도 가능하다. 손 아플 일 없이 책상 위에 올려두고 사용하면 편하게 바람을 쐴 수 있다.


마이크로 5핀으로 충전이 가능한 해당 제품은 최대 10시간까지 넉넉하게 이용 가능할 수 있다.


역대급 폭염과 열대야가 예상되는 올여름, 시원한 바람을 보내줄 손풍기로 무더위를 조금이나마 떨쳐내 볼 수 있겠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