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소 4억짜리 '롤스로이스' 들이박고 좌절해 얼굴 부여잡은 여성운전자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최소 가격만 4억 2천만원에 달하는 롤스로이스 고스트를 들이 받은 차주.


엄청난 수리비를 물어야 한다는 현실을 받아들이지 못한 탓일까. 여성 운전자는 도로가에 주저앉아 머리를 감싸고 푹 숙일 수밖에 없었다.


지난 4일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는 롤스로이스 고스트와 소울의 사고 장면이 담긴 사진 2장이 올라왔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사진을 보면 뒤편에 있는 소울은 완전히 박살이 나 있다.


물론 롤스로이스 또한 상태가 좋지 않다. 롤스로이스 오른쪽 좌석 문이 완전히 찌그러져 있는 것.


정황상 소울 차량이 롤스로이스 고스트의 좌석을 들이받은 것으로 보인다. 소울의 전면 왼쪽 부분이 박살 나 있는 것을 보면 이 추측에 힘이 실린다.


두 번째 사진을 보면 안타까운 마음도 든다. 소울의 차주로 보이는 여성 운전자가 얼굴을 두 손으로 감싸고 있는 모습이 보여서다.


엄청난 수리비를 물어야 한다는 것에 큰 좌절감을 느낀 것으로 풀이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뉴스1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여러 가지 추측을 내놓고 있다. 대물 한도를 5억 혹은 10억원으로 설정해놨다면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되겠지만, 1억으로만 해놨다면 좌절감이 드는 게 당연하다고 입을 모았다.


뒷문을 추돌할 경우 과실비율이 더 오르기 때문에 소울 차주의 책임이 생각보다 더 클 가능성도 제기됐다.


누리꾼들은 여성 운전자의 뒷모습에서 '현실'이 느껴진다며 안타까워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