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장 앞 정육점 간 적 있다면 자기네 마트 '평생' 오지 말라 문자 보낸 '롯데슈퍼'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마트 앞에 새로 생긴 정육점 한 번이라도 갔던 분은 평생 저희 마트 오지 마세요"


최근 한 롯데슈퍼 지점이 손님들에게 보낸 단체 문자가 온라인상에서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


"근처에 새로 생긴 정육점에 한 번이라도 갔다 온 손님은 영원히 우리 마트에 오지 말라"는 협박조의 문자에 누리꾼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이에 해당 롯데슈퍼 지점이 사과문을 올렸지만 논란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지난달 30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롯데슈퍼 지점이 보낸 단체 문자를 캡처한 사진이 공유됐다.


"조심스럽게 안내문 보냅니다"라는 제목을 달아 발송된 해당 문자에는 "이번에 저희 마트 바로 앞에 정육점이 생겼는데, 한 번이라도 가신 분은 영원히 평생 저희 마트에 오지 마시기 바랍니다"라는 내용이 담겼다.


'영원히 평생'이라는 문구엔 강조 표시까지 되어 있다. 그러면서 "정말 아주 강력 대응이오니 이해해 달라"는 말도 덧붙였다.


이어 "코로나로 힘든 시기에 정육점이 저희 마트 바로 앞에 들어와서 정말 진심으로 당부한다"며 '강력 대응'을 하게 된 배경도 설명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또 "정육 총각 열심히 하고 질 좋은 제품 저렴하게 판매하니 웬만하면 (저희 매장 정육점을)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라고 거듭 당부했다.


그러면서 "정 뭐하시면 다른 곳에도 정육점이 많이 있으니 저희 마트 앞 정육점이 아닌 다른 곳을 이용해 달라"면서 "제가 지켜보고 있겠다"는 말로 문자를 끝마쳤다. 마치 누가 마트 앞 정육점을 이용하는지 지켜본 뒤 이들이 롯데슈퍼를 이용하는 것을 막겠다는 경고처럼 들린다. 


문자 내용에 대한 항의가 이어지자 해당 롯데슈퍼 지점은 문자를 보낸 지 이틀 만인 지난 1일 사과문을 올렸다.


사과문에는 "코로나로 인해 너무 힘든 시기에 경쟁 정육점이 저희 마트 바로 앞에 오픈하는 바람에 일시적 감정과 실수로 보낸 것"이라면서 "고객님께서 너그럽게 이해해 달라"는 문구가 담겼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진심으로 머리 숙여 깊이 사과 말씀 드린다"면서 거듭 사과의 뜻을 전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실제 보낸 문자라는 게 놀랍다", "저 문자 보니까 마트 앞에 새로 생겼다는 정육점에 가고 싶은 마음이 든다" 등 싸늘한 반응을 내놓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