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8명 발생해 코로나 검사 '600명' 해야 하는 경북 구미 상황

인사이트폐쇄된 대구농업마이스터고 / 뉴스1


[뉴스1] 이재춘 기자 = 대구농업마이스터고 학생으로 시작된 코로나19 감염이 경북 구미시에서 확산하고 있다.


24일 경북도와 구미시에 따르면 지난 21일부터 나흘간 구미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모두 8명이다.


등교수업 이틀째인 지난 21일 대구농업마이스터고 3학년생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이 학생의 형인 20대 대학생이 확진으로 판명됐다.


이어 지난 23일 이 대학생이 다니는 구미시 원평동 엘림교회의 목사 부부와 신도 3명, 이 교회 신도와 접촉한 구미 중앙시장 노점상 1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개척교회인 이 교회의 신도 수는 15~16명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확진자인 이 교회 신도 중 학습지 교사인 40대 여성이 학생, 가족 등 100여 명과 접촉한 것으로 추정하고 모두 진단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또 확진자가 나온 구미 중앙시장의 상인 500여 명에 대해서도 전수검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경북도 관계자는 "시장 점포의 등록 대장을 확인해 상인들에 대한 진단검사를 벌일 계획이다. 학습지 교사 접촉자 등을 합해 검사 대상이 모두 600명 가량"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폐쇄된 대구농업마이스터고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