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하다"라는 말을 한 번에 알아들었다면 당신은 찐 '대구 토박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tvN '응답하라 1994'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하모하모", "게난마씸", "니 와그라노". 각 지역의 사투리들은 표준어와는 다른 매력을 자랑한다.


서로 다른 표현과 억양으로 인해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겪기도 하지만 몰랐던 말들을 배워가는 쏠쏠한 재미가 있어 사투리를 사용하는 친구의 주변에는 항상 사투리를 배우려는 친구들로 붐비곤 한다.


이렇듯 사투리는 지방러들과 미디어를 통해 이미 많이 알려졌지만 우리가 아직 알지 못하는 미지의 사투리가 다양하게 존재한다.


이중 최근 대구 사람들만 알아듣는다는 문장이 공개돼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네이버 'V앱'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Naver TV 'SMTOWN'


공개된 문장은 '허리가 우리하다'라는 글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우리하다'라는 표현에 물음표 백 개를 띄우며 머리를 굴려봤지만 도무지 답을 찾지 못했다.


누리꾼들은 "무리하다를 잘못 쓴 거 아니야?", "우리는 우리인데 우리하다는 뭔 말이야", "같이 모이다?"라는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지만 좀처럼 정답을 맞히지 못했다.


대구 토박이들에 따르면 '우리하다'라는 표현은 대구 사람들이 사용하는 사투리로 '지끈지끈하고 욱신욱신 거리며 찌르듯이 아픈 상황'에서 사용하는 표현이다.


인사이트V 라이브 'BTS'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tvN '응답하라 1994'


대구 지역을 제외한 지역에서는 사용하는 일이 거의 없어 대구 토박이들만 알아들을 수 있는 단어라고 한다.


따라서 '허리가 우리하다'라는 말은 허리가 욱신거리고 찌르듯이 아프다는 말로 해석이 가능하다.


정답을 확인한 누리꾼들은 "상상도 못했다"라는 반응을 보이며 새로운 표현을 발견한 기쁨을 표현했다.


만약 비 오는 어느 날 허리가 욱신거린다며 '허리가 우리하네'라는 말로 신상 표현법을 자랑해보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