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피우는 남친·여친 사귀면 '우울증' 쉽게 걸린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민준기 기자 = 흡연할 때마다 심심하다며 비흡연자인 애인이나 친구를 함께 데려간다면 당장 그 행동을 멈춰야 한다.


최근 칼리지런던 대학의 마크 해머 교수팀은 간접흡연과 정신질환의 연관성에 관한 연구를 진행했다.


정신질환 이력이 없는 비흡연자 5560명과 흡연자 2560명의 6년 동안의 건강 기록을 추적했다. 니코틴 수치 측정도 병행했다.


연구 결과 담배 연기에 노출된 이들 가운데 무려 41%가 넘는 참여자가 우울증, 정신분열, 정신착란 등과 같은 정신질환 문제로 병원을 방문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한 비흡연자 중에서도 담배연기에 자주 도출돼 간접흡연에 시달린 사람들은 니코틴 수치가 높게 측정됐다.


이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심리적 고통에 시달릴 위험이 2배나 높았다. 게다가 정신질환으로 병원을 찾을 확률은 3배나 높은 상태였다.


해머 교수는 "간접흡연자는 심리적 압박감이 더 높다"며 "나중에 정신 건강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흡연은 나 자신뿐만 아니라 주변의 애인과 친구들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