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 1등 vs SKY 재수 없이 합격" 누리꾼 댓글 폭발하게 만든 '역대급' 질문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수험생활을 한 번에 보상받을 수 있는 좋은 대학교, 인생 역전이라고 해도 될 정도의 거금을 받는 로또 1등.


2개 모두 인생을 좌지우지할 수 있을 만큼 중요한 사건임이 확실한 가운데, 둘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면 당신은 어떤 선택을 하겠는가.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로또 1등과 SKY(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합격 중 어떤 걸 고르겠냐는 질문이 올라와 누리꾼들의 폭풍 댓글을 이끌어냈다.


이 질문은 예상보다 황금 밸런스(?)를 자랑해 온라인상에서는 뜨거운 토론의 장이 벌어졌다고 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로또 1등을 선택한 사람들은 "게임이 되지 않은 질문 아니냐"라며 로또 1등을 선택했다.


로또파들은 "좋은 대학 가는 이유가 좋은 직장 다녀서 돈 잘 벌려고 하는 건데 로또 1등이면 한 번에 그 돈 다 벌수 있다"라며 타당한 논리를 들었다.


또한 "요새 취업이 어려워져서 스카이 다녀도 취업이 쉽지는 않다"라며 "대학 가서도 또다시 수험생활을 하는 것과 마찬가지"라는 의견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로또 1등 당첨되면 편하게 내 집 마련하고 먹고 놀고 하고 싶은 것 다 할 수 있다"라며 로또 1등을 선택하는 것이 현명한 선택임을 어필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하지만 SKY를 선택한 사람들의 의견도 만만치 않았다. SKY파들은 돈이 인생의 전부가 아니라는 점을 강하게 어필했다.


SKY파들은 "좋은 학교를 다니면 돈을 떠나서 인생의 선택지가 넓어진다"라며 "학교를 다니면서 즐길 수 있는 캠퍼스 라이프만의 재미도 무시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들은 "당첨 사실을 숨겨야 하는 로또와 다르게 SKY는 합격하기만 하면 모두와 함께 기쁨을 나눌 수 있고 주변에서 좋은 시선도 받을 수 있다"라는 주장을 펼쳤다.


로또와 SKY에 대한 누리꾼의 설전이 예상외로 뜨거운 가운데 일부 누리꾼은 "열심히 얘기하다 보니까 현타왔다....", "선택 안 해도 좋으니까 하나라도 이뤄지면 좋겠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