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이랑 '싸울 각'일때 쓰면 바로 웃음 터져 절대 못 다툰다는 '용용체'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혼술남녀'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야 지금 우리 싸울 것 같아. 용용체 써"


장기간 연애를 이어오고 있는 A씨 커플에게는 싸울 때마다 꼭 지키는 약속이 있다. 바로 사소한 다툼이 큰 싸움으로 번지는 것을 막아주는 '용용체'가 그 주인공이다.


A씨 커플은 "용용체를 쓰면 서로에게 심한 말을 하지 않아도 돼서 싸움이 일찍 끝나기도 하고 뒤끝이 남지 않는다"라는 말을 남겼다.


실제로 A씨 커플처럼 용용체를 사용해 싸움을 조기에 끝낼 수 있었다는 커플들의 후기가 줄을 잇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JTBC '이태원 클라쓰'


용용체의 사용법은 간단하다. 모든 말끝마다 '용' 자를 붙이면 된다.


"물건 좀 치워!"라는 날카로운 말도 용용체를 거치면 "물건 좀 치워용"이라는 귀여운 말로 변신한다.


연달아 쏟아지는 '용'어택에 무거운 분위기가 풀리고 웃음이 터져 싸움이 커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또한 모든 말이 용으로 끝나다 보니 마치 랩을 하는 것처럼 느껴져 묘하게 용용체를 쓸 순간이 기다려진다는 의견도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2 '아버지가 이상해'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이를 본 누리꾼들은 "오늘부터 우리도 싸울 때 용용체 써용", "용용체 쓰면 싸우다 말고 웃겨 쓰러질 듯", "약 올리는 기분 들 거 같아"라는 반응을 보였다.


용용체가 아무리 효과가 좋아도 모든 일을 해결해 줄 순 없다. 심각한 상황에서 사용한 용용체는 오히려 상대방의 화를 더 돋우는 부작용을 남길 뿐이다.


용용체를 사용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점은 용용체를 쓰지 않아야 할 타이밍을 판단할 눈치라는 점을 명심해야 하겠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