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풀이식 가해...그 썩은 손가락" 숨진 실장 언급했던 양예원이 인스타에 올린 글

인사이트YouTube '정배우'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비공개 스튜디오 촬영회의 사진 유출 사건 당사자 양예원씨가 최근 자신을 향해 쏟아진 비난과 악플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그는 앞서 한 누리꾼에게 "재기해", "너도 죽여줄까" 등 수위 높은 발언을 한 것과 관련, "똑같이 한마디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3일 양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이같이 말하며 자신을 비난하는 누리꾼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앞서 양씨는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중 "유튜브 내용 사실이에요 언니?"라고 묻는 누리꾼에게 "꺼져 X신아. 네가 가서 실장한테 물어봐. 그럼 되겠다. 재기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yew0n2'


여기서 '재기해'라는 말은 2013년 고(故) 성재기 남성연대 대표의 마포대교 투신을 빗댄 은어다. 주로 일부 극단주의 여성 커뮤니티 회원들이 남성들을 비하하고자 할 때 쓰는 부정적 단어다.


해당 발언은 이후 온라인상에서 거센 논란이 됐다. 방송을 시청 중인 누리꾼에게 다짜고짜 욕설을 날리고 고인 모독을 서슴지 않는 그의 행동이 불편했다는 목소리가 쏟아졌다.


이에 양예원은 "죽일 거라느니 자살 추천한다느니 소름 돋는 발언을 매일 하던 사람들한테 똑같이 한마디 한 게 (내가) 사이코패스 살인마가 되는 매직이냐"라고 답했다.


인사이트YouTube '정배우'


그러면서 "추악하고 더럽고 소름 돋는 건 너희의 이중성, 그리고 말도 안 되는 피해자의 전형성 만들어놓고 죽어라 화풀이식 가해하는 썩은 손가락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누리꾼에게 욕설을 한 것에 대해서는 "걔 일반 시청자 아니다. 좌표 찍고 와서 일부러 '언니', '언냐' 해가면서 악플 다는 악플러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양씨는 2018년 5월 과거 스튜디오 비공개 촬영회 모델로 일하는 과정에서 성추행을 당하고 신체 노출 사진이 유포됐다고 폭로했다.


이에 양씨는 스튜디오 실장 정씨를 강제 추행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정씨는 양씨를 무고 혐의로 맞고소하고 경찰 수사를 받던 중 억울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투신해 사망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