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보다 일찍 철들어버린 사람들의 '슬픈 공통점' 4가지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KBS2 '쌈 마이웨이'


[인사이트] 민준기 기자 = "너는 네 나이 같지가 않아", "엄청 애늙은이 같다"


자주 "일찍 철들었다"고 듣는 사람들은 위와 같은 말을 많이 들어봤을 것이다.


자의든 타의든 남들보다 일찍 거친 세상을 맞이한 사람들은 꽤 빠르게 철이 들곤 한다.


누구보다 먼저 더 단단한 심지와 굳센 멘탈을 가지게 됐다는 장점이 있긴 하지만 알고 보면 슬픈 '부작용' 몇 가지를 가지고 있다.


일찍 철든 그들을 응원하며 언젠가 극복해 낼 슬픈 공통점 4가지를 소개한다.


싫어하는 것도 좋아하는 것도 없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일찍 철든 사람들은 "뭘 싫어하니"라는 질문에 "저는 다 괜찮아요"라고 대답하는 경향이 있다.


싫어하는 것에 무뎌지다 보니 좋아하는 것마저 잃어버리고 말았다.


호불호가 없는 재미없는 어른이 돼버린 것 같다는 생각이 종종 든다.


억지로 괜찮은 척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일단 참는 경향이 있다. 무슨 큰일이 있더라도 일단은 괜찮다 생각하며 아무렇지 않은 척을 한다.


속으로는 심장이 쿵쾅거리고 어떻게 해야 할 지 몰라 안절부절 못하는 상태지만 남들이 보기에는 아무렇지 않아 보인다.


괜찮다고 자기암시를 하는 와중에 그렇게 속이 병들어 간다.


도움을 구하지 않는다.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무조건 스스로 해결하려 한다. 남에게 도움을 구한다는 것이 잘못된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지만 "도와달라"고 말하기가 좀 그렇다.


방법도 잘 모르는데 일단 시도한다. 그렇게 깨지고 넘어지고 스스로 방법을 터득한다.


성장에는 도움이 되지만 그렇게 일찍부터 많은 것을 깨져가며 배울 필요가 있을까.


사소한 것을 바란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gesBank


원대한 목표나 큰 꿈이 없다. "오늘 집에 가서 맥주 하나 먹었으면", "재밌는 생일파티를 해보고 싶어" 처럼 소소한 것만 이룰 수 있다면 된다고 생각한다.


해외여행, 연애처럼 큰 도전과 행복보다는 사소한 것에서 행복을 찾는다.


사소한 것에 행복을 찾는다는 것은 어찌 보면 좋을 수도 있지만 자기 자신을 한계에 가두기도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