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제만 계속 내주는 데, 등록금 아까워요" 학생들 불만 속출하는 '사이버 강의'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과제만 내주는 사이버 강의, 날로먹기 아닌가요?" 

 

코로나19 사태가 이어지자 대학가에선 온라인 강의 연장에 나섰지만, 부실한 콘텐츠와 쏟아지는 '과제 폭탄'을 두고 학생들의 불만이 폭주하고 있다. 

 

지난 24일 취업정보사이트 인크루트와 알바콜이 대학생 55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78.9%의 학생이 "온라인 강의가 불편하다"라고 응답했다. 


그 이유로 '과제물 대체가 많아져서'가 24.2%로 가장 많이 꼽혔다.  

 

출석 확인을 과제 제출로 대신하는 경우가 많다 보니 학생들 사이에선 "수업 대신 과제로 학기를 다 채운다"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역도요정 김복주'


이와 함께 온라인 강의에 관한 교수들의 연구 부족 혹은 무성의함으로 인해 수업의 질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나온다.  

 

일부 교수들은 몇 년 전에 찍어 둔 영상을 그대로 업로드하거나, 다른 대학에서 강의한 동영상을 '재탕'하기도 한다. 학생들은 이를 두고 "강의 돌려막기"라고 비판했다. 

 

휴대전화로 강의를 녹화해 내용이 잘 전달되지 않거나, PPT 자료에 음성 녹음만 입혀 올리는 경우도 적지 않다.  

 

미흡한 온라인 강의로 인한 피해를 학생들이 고스란히 떠안으면서 "등록금 환불"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치즈인더트랩'


지난 30일 전국 대학·대학원생 480여 명으로 구성된 '코로나대학생 119'와 반값등록금국민운동본부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학습권 침해 피해 사례 발표회를 열었다. 

 

이들은 "단순한 강의 질 하락 문제뿐만이 아니라 추가 생활비 등 곳곳에서 예상치 못한 문제가 나오는 상황에 학생들이 고스란히 노출되고 있다"면서 학교가 아무런 책임을 지지 않고 정보제공도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안진걸 반값등록금국민운동본부 집행위원장은 "코로나19로 가정 경제가 많이 어려워졌는데 대학 당국도 과감히 고통 분담에 나서야 한다"라면서 "수업이 제대로 안 됐으니 한 달 치 등록금을 돌려주겠다고 하는 것이 교육적이고 상식적"이라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내달 1일 기자회견을 열어 등록금 일부 환불 및 입학금 전액 환불을 요구하는 학생들의 의견을 전달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