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문고리 찝찝해 못 나가고 손 계속 씻는 거, 저만 그런가요?"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pixabay


화장실에 들어간 지 벌써 5분이 넘었다.


용변을 보고 분명 손을 씻었음에도 나가지 못하는 것은 이 기분 나쁜 찝찝함 때문이었다.


손을 씻고 나서 세면대 손잡이를 만졌으니 다시 세면대 손잡이와 함께 손을 씻고 나면 이번에는 수건이 마음에 걸린다.


이에 다시 손을 씻고 '수건에 안 닦고 그냥 말려야지'라고 생각하고 나가려 하면 이번에는 화장실 문손잡이를 만져야 하고, 화장실에서 나오고 나면 또 화장실 전구 스위치가 괴롭힌다.


이렇게 수차례 반복하며 손과 손에 닿는 모든 것을 씻어낸 후 겨우 5분 만에 화장실에서 나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코로나 19가 계속 확산되면서 위생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손 씻기와 스마트폰 등 물건 세척 등 전에는 중요하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간과했던 것들이 이제는 생존을 위한 필수가 됐다.


이런 가운데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이로 인한 한 가지 문제(?)가 수많은 이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


이는 바로 손을 씻고 난 후 물건을 만지는 것이 신경 쓰여 수차례 계속 손을 씻게 된다는 것.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dailymail


화장실에서 애써 손을 씻었는데 다른 곳에 깨끗한 손이 닿게 되면 그곳에 있던 세균이 그대로 다시 손에 옮겨붙게 된다는 생각에 계속 반복해서 손을 씻는 것이다.


그렇다면 손 씻기 대신 간편하게 손 세정제를 쓸 수도 있겠지만 뭔가 찝찝한 느낌이 남아있는 기분에 손 씻기를 선호하는 이들이 더 많다.


실제로 세균을 없애는 데에는 '비누로 손 씻기'를 능가하는 방법이 없으니 말이다.


세균은 눈에 보이지 않으니 불안감은 더할 수밖에 없다. 특히 세균이나 바이러스에 민감한 요즘 같은 때는 더더욱 그렇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해당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진짜 공감된다", "누가 내 이야기를 써놓은 줄 알았다", "그래서 화장실에서 나갈 때는 손이 아니라 양팔로 감싸서 연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며 공감했다.


사실 우리 주변에는 깜짝 놀랄 만큼 엄청난 수의 세균이 살고 있다.


화장실만 해도 대장균, 살모넬라균, 황색포도상구균, 녹농균, 폐렴균 등 셀 수 없이 많은 유해 세균이 살고 있다고 하니 이처럼 손 씻기에 집착하는 것은 어쩌면 좋은 습관일지도 모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