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 '키'가 크면 클수록 여친은 더욱더 행복해진다

인사이트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여성들이 이성에게 매력을 느끼는 포인트는 여러 가지다.


높은 콧대, 날렵한 턱선, 넓은 어깨 등. 하지만 뭐니 뭐니 해도 가장 많은 이들이 꼽는 건 '큰 키'다.


남자친구의 큰 키는 여성들에게 폭 안기고 싶은 듬직한 매력을 주기 때문일 터.


이 가운데, 실제로 남친의 키가 클수록 여친의 행복도가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눈길을 끈다.


인사이트(좌) JTBC '눈이 부시게', (우) tvN '진심이 닿다'


최근 건국대학교 손기태 박사의 연구에 따르면 남성의 키와 여성의 행복도는 비례한다.


분석에 앞서 연구진은 여성들이 진화론적으로 키 큰 남성과 관계를 맺는 것을 더 선호한다는 사실에 주목했다.


이를 바탕으로 '남성의 키가 여성의 행복도에 영향을 미친다'는 가설을 세웠다.


이후 연구진은 총 7,850쌍의 커플을 대상으로 남녀 간의 키 차이와 여성의 행복 지수를 측정한 후 두 정보를 비교·분석했다.


인사이트영화 '너의 결혼식'


그 결과, 놀랍게도 남성이 키가 클수록 여성의 행복지수가 높아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 평균적으로 만남 이후 18년 동안은 남성의 키가 여성들의 행복에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연구진은 "여성들은 상대방과 키 차이가 크면 클수록 신체적인 매력을 느끼고 이에 만족감, 행복감을 느낀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반적으로 키 큰 남성과 함께 있을 때 여성의 자신감, 자존감도 더 높아진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