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성 착취한 '박사방' 운영자는 '25살' 조주빈이었다

인사이트SBS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미성년자를 포함해서 많은 여성을 성적으로 착취한 영상을 만들고 돈을 받고 퍼트린 박사방의 운영자 신상이 공개됐다.


23일 SBS 8 뉴스는 국민적 분노가 갈수록 커지고 있는 'n번방 사건'의 운영자 조씨의 신상정보를 공개했다.


조씨의 이름은 조주빈, 25세 인하공업전문대학교 졸업자였다.


정보통신을 전공한 그는 글쓰기를 좋아해 학보사에서 활동하며 편집국장을 맡기도 했다.


인사이트SBS


조씨는 성적이 좋은 모범생이었다.


그는 4학기 중 3학기 평균 학점이 '4.0'을 넘을 정도로 성적이 좋아 장학금을 여러 차례 탄 것으로 드러났다.


조씨의 성격은 조용한 편이었으나, 교우관계는 원만하지 않았다.


학보사 동료는 "기사도 자기 마음대로 쓰고 교수님과도 트러블(갈등)이 좀 있었고. 간사와도 트러블이 있었고. 뭐 다 트러블 있었죠"라고 말했다.


인사이트SBS


그러나 그는 성 문제 등으로 일탈행위를 한 적은 없었다.


경찰은 조씨가 범행을 시작한 것을 졸업 직후인 2018년부터로 보고 있다.


그는 성 착취 운영방의 시초 격인 n번방 운영자 '갓갓'이 시들해지자 더 충격적인 성 착취물을 이용해 돈을 번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경찰은 익일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조씨의 신상을 공개할지 말지 방침을 정할 예정이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