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배송인데 연락 안 돼서 집 앞에 두고 가면 컴플레인 걸고 벌점 낮게 줍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전날 주문하기만 하면 다음 날 집 앞까지 배송해주는 서비스로 쿠팡의 상징과도 같은 '로켓배송'.


그런데 한 쿠팡맨 가족이 일부 고객들에게 고충을 호소했다.


지난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새벽 배송하는 쿠팡맨 가족입니다. 부탁드리고 싶어요"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어렵고 힘든 시기임에도 간곡하게 부탁드린다"며 입을 열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A씨는 "새벽 배송인데도 불구하고 '직접 받기'를 요청한 분들은 주문하기 전 꼭 한 번 더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모두가 잠든 새벽에도 본인이 직접 택배를 받겠다고 해 문 앞까지 갔는데 불은 꺼져있고 아무도 나오지 않는 경우가 많다며 말이다.


더구나 쿠팡 새벽 배송은 고객에게 전화하지 못하게 되어 있어 고객의 연락처가 적혀 있지 않다고 한다.


그는 "어쩔 수 없이 택배를 문 앞에 두고 가면 다음 날 컴플레인을 걸고, 벌점 평가를 낮게 준다고 한다"고 토로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이어 공동 현관 비밀번호를 적어두지 않거나 출입할 방법 등을 적어놓지 않아 상품을 다시 들고 되돌아오는 경우도 허다하다고.


지역별로 물건 구분하는 사람들이 작업하다 박스를 찌그러뜨리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이마저도 택배 기사에게 불만을 제기한다고 호소했다.


A씨는 "(가족 중 쿠팡맨이) 몸은 피곤하고 힘들어도 새벽에 쿠팡맨을 기다렸던 고객들이 감사함을 전하면 참 좋다고 하더라"면서 배려를 부탁했다.


최근 한 쿠팡맨이 새벽 배송 중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이들의 업무 강도도 높아졌다고 한다.


서로를 위한 배려가 지금 이 순간 가장 필요할 때가 아닌가 싶다. 힘들고 어려운 시기인 만큼 힘을 뭉치고, 서로를 위하는 나날이 되길 바라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