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식 예약한 예비부부가 '신천지 신도'라는 사실 알자마자 호텔이 내린 조치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전북 남원의 한 호텔이 식을 예약한 예비부부가 신천지 신도인 사실을 알고, 손해를 감수하고 선제조치를 했다.


이 부부의 결혼식을 취소하고 아예 호텔 내 식장을 폐쇄하기로 한 것이다.


28일 프레시안은 남원의 한 호텔이 신천지 예비부부의 결혼식을 취소하고 식장을 폐쇄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호텔 측은 지난 27일 예비부부를 만나 이를 알리고 예식 취소에 따른 위약금 지급을 약속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당초 예비부부는 식을 강행한다는 입장을 고수했으나 호텔과 보건소 측의 설득으로 결국 취소했다.


또한 돌발상황에 대비해 호텔 내 식장 역시 폐쇄했다.


호텔 측은 "해약 비용보다 시민 안전이 더 중요하고 판단했다"고 매체에 설명했다.


또 "저희로서도 부득이한 결정을 내리게 됐지만, 고객님과 보상에 대한 협의를 성의껏 진행하겠다"며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들 신천지 예비부부가 호텔과 식장 계약 당시 예약한 하객 인원은 약 250명 정도로 알려졌다.


한편 전북도가 신천지 측으로부터 제출받은 신천지 신도 명단에 따르면 도내에는 총 1만1135명의 신도가 있다.


이중 절반가량인 5409명이 전주에 있고 남원에는 158명의 신도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8일 오전 기준 국내 코로나19 총 확진자는 2022명, 사망자는 13명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