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상 두드려 시끄럽다”…이웃 살해한 30대 男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11일 자신의 집에 놀러 온 이웃 주민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살인)로 김모(34)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이날 오후 5시 30분께 전주시 완산구 경원동의 자신의 집에 놀러 온 이웃주민 A씨(60·여)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A씨가 평상바닥을 막대기로 자꾸 두드려 시끄럽게 한다는 이유로 홧김에 가슴과 등을 수차례 찌른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김씨 여동생의 신고로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은 김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