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마스크 200만개 이어 '500만달러' 지원 검토

인사이트문재인 대통령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문재인 정부가 중국에 '500만달러' 규모의 지원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


30일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208억원'을 방역대응 예산으로 집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8억원 중 구축운영비가 67억원, 검역 진단비가 52억원, 격리치료비가 29억원이 포함돼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이미 확보한 예산이 부족하거나 추가 소요가 발생한다면 예비비(2조원)을 통해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이 밖에도 '우한 폐렴'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국에 인도적 지원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박 장관은 "우리 정부는 중국 정부의 지원 요청을 고려해 총 500만달러(한화 약 60억원)를 지원하는 계획을 적극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중국 시진핑 주석 / GettyimagesKorea


한편 정부는 중국에 마스크 200만개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중국 시진핑 정부는 우한에 있는 우리 교민·유학생을 본국으로 귀국시킬 전세기의 '비행 허가'를 늦게 내줬으며, 제주도에 있는 우한 출신 자국민의 입국을 거부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