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제주도 갔다 돌아오는 '우한' 출신 자국민 5명 '입국 거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중국 시진핑 정부가 제주도를 관광한 후베이성 우한 출신 자국민 5명을 '입국 거부'했다.


이들에게서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증세가 나타나지는 않았다.


30일 조선일보는 제주 출입국 관리 당국의 말을 빌려 "지난 27일 제주에 온 중국인 관광객 5명이 자국 정부에게 '입국 거부 통보'를 받았다"라고 보도했다.


인사이트중국 시진핑 주석 / GettyimagesKorea


보도에 따르면 이들 5명은 현재 제주의 한 호텔에서 머무르고 있다.


중국 정부는 "왜 이들을 입국 거부하느냐"고 문의했지만 별다른 사유를 전해오지 않고 있다고 한다.


제주 보건 당국은 입국 거부된 우한 출신 5명에 대해 검진을 실시했다. 27일과 28일 양일간 이뤄진 검진에서 이들은 '음성 반응'을 나타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우한 폐렴 음성 반응이 나왔고, 어떤 증세를 나타내고 있지 않은데도 입국 거부됐다.


제주출입국관리소와 외국인청은 이들 5명을 면담 조사할 계획이다. 이 면담 조사에서 우한 폐렴 확진자와 접촉했을 가능성을 찾고, 어떤 이유로 입국이 거부된 건지를 알아볼 예정이다.


한편 제주에는 이들 5명 외에도 우한 출신의 중국인이 4명 더 있다. 이 4명은 일본을 경유해 제주도로 들어왔으며, 제주 보건소 검진 결과 우한 폐렴 증세는 보이지 않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world of buzz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