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접공 직업 비하 논란에 사과 영상 올린 스타강사 주예지

인사이트YouTube '주예지 JOOYEJI'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라이브 방송 도중 수학 등급이 낮으면 용접을 배워야 한다는 비하성 발언을 한 주예지 강사. 그가 직업 비하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14일 주예지 강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사과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주 강사는 "어제(13일) 라이브 방송 도중 댓글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특정 직업을 언급한 것에 해당 직업 종사자와 라이브 방송을 시청한 분들에게 불편함을 끼쳤다"며 사과했다.


이어 "어떤 변명의 여지 없이 정말 사과한다"며 "앞으로 말 한마디에 신중하고 책임을 질 수 있는 강사가 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Instagram 'yj_jena'


앞서 주 강사는 전날(13일) 라이브 방송에서 '수능 가형 7등급과 나형 1등급과 같다'는 채팅방 댓글을 발견하고 "가형 학생들이 나형 학생들을 무시하는 경향이 있는데, 가형 7등급이 나형 본다고 1등급 안 된다"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솔직히 가형 7등급은 공부 안 한 거다"며 "노력했으면 3점짜리만 다 맞혀도 7등급은 아니다"고 말했다.


3점짜리만 다 맞춰도 5~6등급은 되는데 7등급이라면 노력조차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인사이트YouTube '주예지 JOOYEJI'


이어 주 강사는 "그렇게 할 거면 '징~' 용접 배워서 호주 가야 해. 돈 많이 주고"라고 말하며 용접하는 시늉을 했다.


주 강사의 이런 행동은 라이브 방송을 보고 있던 학생을 비롯해 많은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주 강사의 사과에도 비추천이 4,500여 개가 달릴 정도로 누리꾼들의 반응은 여전히 싸늘한 상황. 앞으로 어떤 행보를 보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YouTube '주예지 JOOYEJI'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