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도서 정가제' 시행으로 '전자책 할인' 혜택 또 없어졌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지난 2일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도서 정가제의 폐지를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국민청원에 답했다.


박 장관은 "완전 도서 정가제는 검토한 적도 없고, 검토할 계획도 없다"고 말하며 도서 소비자들을 안심시켰다.


"앞으로도 충분한 의견수렴을 통해서 개선 방안을 만들겠다"고도 강조했다.


이 같은 발언과 달리 출판계에서는 이미 도서 정가제 이행을 준비하며 각종 할인 혜택을 마무리 짓고 있는 모습이다.


최근 교보문고는 12월을 끝으로 스마트 패키지 30% 할인 혜택을 잠정 종료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알라딘 뉴스 테러 역시 매달 2번씩 제공하던 1천 원 할인 쿠폰을 재정비하겠다고 전하기도 했다.


전자책 시장에서도 도서 정가제로 인해 할인혜택이 줄고 있다는 지적이다.


체감할 수 있는 정도의 악순환이 지속되자 소비자들의 불만도 늘어가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청와대 측의 국민청원 답변이 실망스럽다는 반응이다.


소통을 중시한다는 표면 뒤에 숨어 실질적인 불만은 해결해주지 않는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도서 정가제의 폐지를 청원합니다'라는 청원은 지난 10월 14일부터 한 달간 총 20만 9133명의 동의를 받았다.


책값의 무차별적인 할인을 정가의 15% 이내로 제한하는 제도인 도서 정가제는 지난 2014년 제도 도입 초반 영세 서점들의 환영을 받았다.


소비자들은 비싼 책값에 할인까지 줄면 독서시장 역시 줄어들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한편 도서 정가제 추진은 박 전 대통령의 지시사항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 정부에서 국민 의견을 수렴해 도서 정가제를 대폭 개편할 것이라 예상했던 이들은 현 정부가 도서 정가제 정책을 중점에 두지 않고 그대로 이행하는 것에 불만을 드러내고 있는 실정이다.


인사이트교보문고


인사이트알라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