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장관 "성남 어린이집 '항문 성폭력', 자연스러운 행동"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성남 어린이집 '항문 성폭행'은 발달 과정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행동이다"


문재인 정부 산하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이 한국 사회에 큰 충격을 준 성남 어린이집 '항문 성폭행 사건'과 관련해 이렇게 말했다.


박 장관은 한 발 더 나아가 "발달 과정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모습이 과도하게 표출됐을 때 어떻게 처리할 것이냐는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신상진 의원은 박 장관에게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사건을 어떻게 처리할 것이냐"고 물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에 박 장관은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아이들의 성에 대해 보는 시각이 다르다고 전제했다. 아이들의 성폭력을 어른의 관점으로 무조건적인 '성폭행' 낙인은 안 된다고 강조하면서 전문가 의견을 먼저 청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 장관의 말을 들은 신 의원은 "그저 아이들 또래에서 있을 수 있는 일로만 여기지 말라"면서 "어린이집·유치원 등에서 몇 차례 나온 심각한 사안임을 인지하고 실태조사를 해달라"고 촉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성남 어린이집 항문 성폭행 사건'은 성남 한 국공립 어린이집에 다니는 여자아이의 부모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과 맘카페 등에 피해 사실을 호소하면서 세간에 알려졌다.


만 5세인 여아가 같은 반 또래 남자아이에게 '항문 성폭행'을 당했다는 이야기가 담겨 있었다.


하지만 만 5세에게는 아무런 형사처벌법이 적용되지 않아 부모는 할 수 있는 게 없다고 호소했으며, 가해 아동의 부모는 오히려 과도한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며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