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프'는 친구가 크리스마스를 '또' 솔로로 보내도록 그냥 버려두지 않아요"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어느덧 23일 앞으로 다가왔다. 앞으로 약 3주 뒤면 전 세계 모든 커플이 곳곳에서 꽁냥꽁냥대는 크리스마스다.


당신은 이미 사랑하는 연인이 있으니까 괜찮다고, 외로움은 남의 이야기라고 생각하지 말자.


지지난해, 지난해에도 모두 솔로였던 친구는 이번에도 케빈 혹은 해리와 함께 보내야 한다. 그런 친구가 있다면 이번에는 당신이 행동에 나서 도와줘 보는 게 어떨까.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내 친한 친구에게 연인이 있다면 '연인끼리' 모임을 가져 크리스마스·연말·새해를 더욱 뜻깊게 보낼 수 있으니 말이다.


최근 SNS에서도 이러한 흐름이 나타나고 있다. 많은 사람이 공유하는 한 글에는 이런 내용도 담겨 있다.


"진짜 친구는 홀로 크리스마스를 맞을 위기에 처한 친구를 그냥 보고만 있지 않는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어떤 수를 써서라도 행복한 크리스마스·연말·새해를 보낼 연인을 만들어준다"


솔로가 운명이라는 말은 틀린 말이니, 모태솔로 혹은 기나긴 시간 솔로인 친구를 마냥 놀리지 않고 도와준다는 것이다.


이제 시간은 겨우 23일 정도다. 당신의 곁에 솔로인 친구가 있다면 당장 서두르자. 평생 은인으로 대접받을 수도 있는 기회(?)다.


올 크리스마스, 너도나도 커플이 돼 아름다운 조명 아래서 로맨틱한 분위기를 즐기기 바란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