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노래방 '06년생 집단 폭행' 사건, 경찰 수사 시작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경찰이 SNS를 중심으로 퍼진 수원 노래방 '06년생 집단 폭행' 사건 수사에 나섰다.


앞서 지난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06년생 집단 폭행 사건'이라는 제목의 청원 글과 함께 영상이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머리가 헝클어진 여학생 한 명이 코피를 흘리며 울고 있다. 이 학생의 앞에는 여러 명이 둘러싸 머리를 때리는 등 폭행이 이어졌다.


또한 폭행이 일어나고 있는 와중에도 노래 부르는 소리가 들려 충격을 안긴다.


인사이트청와대 국민청원


이와 관련해 23일 수원서부경찰서는 수사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사건은 지난 21일 오후 6시께 수원시 팔달구 수원역 소재 한 노래방에서 발생했다.


14살 여학생 5명이 13살 여학생 1명을 집단으로 폭행한 것. 다음 날 피해 부모가 경찰에 신고해 수사가 시작됐다.


일부 가해 학생들은 "피해 여학생이 말을 기분 나쁘게 해 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해당 청원 글은 23일 오전 11시 기준 14만 1,844명의 동의를 얻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