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노래방서 초등학교 6학년 여학생이 중1 여학생들에게 '집단 폭행'당했습니다"

인사이트온라인커뮤니티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수원에서 중학교 1학년 여학생 다수가 초등학교 6학년 여학생을 집단 폭행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06년생 집단 폭행 사건'이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게재됐다.


청원 글에 따르면 06년생으로 추정되는 다수의 학생들이 한 여학생을 폭행하며 영상을 촬영했다.


함께 공개된 영상에는 폭행 장면이 고스란히 담겼다.


영상 속에는 한눈에 봐도 앳돼 보이는 여학생이 머리가 헝클어지고 얼굴이 퉁퉁 부은채 울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커뮤니티


또한 코피를 심하게 흘려 허벅지에도 피가 묻어있다. 피해 여학생은 07년생으로 알려졌다.


이 여학생의 앞에는 다수의 학생이 둘러싸 머리를 때리는 등 폭력을 행사하고 있다.


게다가 폭행이 일어나고 있는 와중에도 남학생은 태연하게 노래를 부르고 있어 분노를 자아낸다.


청원인은 "가해 학생들을 엄중 처벌하여 법의 무서움과 사람의 인권을 박탈시키면 어떠한 죄가 성립되는지 알려줘야 한다"며 "본인으로 인해 주변 사람들이 얼마나 힘들어지는지 그리고 폭행당한 피해자 여학생의 인권을 몰락시킨 것을 깨우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피해 학생은 폭행으로 인해 손가락이 부러진 상태로 전해진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