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의 중 "전쟁 나면 한국 여학생은 '제2의 위안부' 된다"고 망언한 동의대 교수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부산 한 사립대학교 교수가 강의 시간에 위안부 관련 망언을 하고 수차례 정치적으로 편향된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학교 측은 진상조사에 착수하는 한편 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해당 수업을 휴강하기로 했다.


17일 동의대 총학생회는 최근 A교수 강의 녹음 파일을 학교 측에 제출하며 징계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 파일에서 A교수는 "전쟁이 나면 여학생들은 제2의 위안부가 되고 남학생들은 총알받이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서울시


이어 "여름방학이면 여자들이 일본에 가서 몸을 판다"는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A교수는 세월호 사건이 조작됐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세월호 사건은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하기 위해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것"이라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보가 이어지자 총학생회는 지난 7월 A교수에 대한 학교 측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특히 이들은 A교수의 강의 교체와 징계를 요구하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에 동의대는 A교수로부터 서면으로 해명 자료를 받은 뒤 지난 16일 첫 진상조사위원회를 열었다.


A교수는 해명 자료에서 "특정 정치 논리를 직접적으로 강요한 바 없다"는 입장을 학교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동의대 측은 "총학생회가 제출한 녹취 파일을 들어보고 해당 발언의 진위를 확인한 뒤 징계와 수업 교체 여부 등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