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멱살 잡고 패대기쳐 쓰러트린 뒤 핸드폰만 보고 있는 경찰관

인사이트YTN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한 경찰관이 신고 사건 처리 도중 민원인을 폭행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11일 서울 서초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7일 신고 사건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출동한 경찰관이 민원인 A씨의 멱살을 잡고 패대기 치는 일이 발생했다.


사건 당일 A씨는 "누군가 자동차 유리에 껌을 붙이고 갔다"며 신고를 했다.


A씨는 "출동한 경찰관이 불친절해 휴대전화로 찍으려 하자 휴대전화를 빼앗으면서 내 목덜미를 잡아 넘어뜨렸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TN


이후 YTN을 통해 공개된 폐쇄회로(CC)TV에도 이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영상에는 A씨가 바닥에 쓰러져 있는 동안에도 어떠한 조치도 없이 핸드폰을 만지는 경찰의 모습도 포착됐다.


경찰은 "오히려 신고자가 욕을 하고 손을 붙잡는 등 공무 집행을 방해했다"면서도 해당 경찰관을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밝혔다.


또한 공정한 사건을 강남경찰서로 이관해 즉시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진다.


인사이트YT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