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2일) 새벽 광주 광산구 아파트서 화재···"사망자 2명·부상자 다수"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추석 연휴 첫날 새벽 광주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나 사망자가 나왔다.


12일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새벽 4시 20분께 광주 광산구 송정동 한 아파트에 화재가 발생했다.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진화작업에 장비 46대를 투입해 21분 만에 불을 껐다.


그러나 불을 피해 건물 밖으로 대피한 남성 A(54) 씨와 아파트 5층에 있던 B(51·여)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두 사람은 부부 사이로 전해진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또한 이웃주민 60여 명이 긴급 대피했고, 이들 중 4명이 대피 도중 크고작은 부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에 따르면 화재가 발생한 집 안에는 A씨 부부와 자녀 2명, 아들의 친구 1명이 잠을 자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현관과 맞닿은 거실 부근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있다.


특히 "전동킥보드를 이용한 뒤 거실 쪽에 세워놓고 잠이 들었다"는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