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변서 '물놀이'하다 실종된 30대 남성, 숨진 채 발견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서귀포 중문색달해수욕장에서 물놀이를 하다 실종됐던 남성이 실종 하루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8일 서귀포해양경찰서는 이날 오전 10시 30분쯤 서귀포 색달동 인근 동쪽 해상에 사람이 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수색을 시작한 경찰은 해상에서 A(33) 씨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전날 중문색달해수욕장에 물놀이를 나갔던 A씨는 거센 바람과 함께 실종됐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발견된 당시 A씨는 호흡을 하고 있지 않았으며 맥박도 없는 상태였다. 병원으로 이송된 그는 결국 숨졌다.


당시 A씨가 물놀이를 하던 곳에는 일행이 함께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재 그의 일행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한편 지난 7일에는 전국에 태풍 '링링'이 습격해 전국 곳곳에서 외출 자제 등 주의가 요구됐다.


6일~7일 사이에는 제주도 일대에 파도가 거세게 일고 상가 간판 등이 떨어지는 등의 태풍 피해가 심각했다.


인사이트태풍 휩쓸고 간 제주, 쓰러진 구조물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