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차 몰다 인도에 서있던 '임산부' 들이받은 '70대 고령 운전자'

인사이트사진 제공 = 부산경찰청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70대 노인이 몰던 승용차가 인도로 돌진해 임산부를 들이받았다.


19일 오후 1시 40분께 부산 동구의 한 한의원 앞에서 72살 A씨가 몰던 승용차가 보행로로 돌진했다.


이 과정에서 A씨는 인도에 서있던 32살 임산부 B씨를 덮쳤다.


B씨는 다리 등을 크게 다쳐 곧바로 병원 응급실로 옮겨졌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부산경찰청


현재 B씨는 치료를 받고 있으며 구체적인 상태는 전해지지 않았다.


경찰은 '운전 부주의'로 인한 사고로 보고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견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한편 정부와 지자체는 만 65세 이상 운전자들을 대상으로 운전면허 자진 반납을 유도하고 있다.


하지만 자진 반납률이 낮아 고령 운전자와 관련된 교통사고는 꾸준히 발생 중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