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학 맞아 '필리핀 세부'로 여행 떠난 20살 한국인 대학생이 시신으로 발견됐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필리핀 세부로 떠난 한국인 대학생. 넓은 세상에서 많은 것을 보고 배우고 오길 기대했던 부모님의 마음과 달리 학생은 시신으로 돌아오게 됐다.


19일 경기일보는 지난 18일 오전 7시께 경찰이 20살 A군의 어머니로부터 실종 신고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날 접수된 신고 내용은 여행을 간 아들이 돌아오지 않은 채 연락이 두절됐다는 것.


A군은 앞서 지난 12일 방학을 맞아 필리핀 세부로 여행을 떠난 상태였다.


인사이트필리핀 세부 / gettyimagesBank


정상적이라면 A군은 16일께 귀국하는 것이 맞았지만 돌아오지 않았고 이에 어머니가 직접 신고를 한 것이었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A군의 출국 사실을 재차 확인하고 필리핀 대사관 측에 연락했다.


현지 확인 결과 A씨는 세부의 한 호텔에서 숨진 상태로 발견됐다.


A씨의 사망 시간은 18일 오후 1시께로 현지 경찰은 그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다만 아직까지 정확한 사망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일단 유족들은 19일 현지로 출발해 A군의 시신 인도를 요청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지에서 사건이 종결 처리될지 한국에서 추가 조사를 진행하게 될지 여부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필리핀 일부 지역은 국가에서 '여행금지국'으로 지정할 정도로 현지 정세와 치안이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